상단여백
HOME 뉴스 게임人
니오스트림 ‘리틀 데빌 인사이드’, 에픽게임즈 ‘언리얼 데브 그랜트’ 수상
최진승 기자 | 승인2018.06.29 17:16

에픽게임즈의 후원금을 받는 일곱 번째 국내 작품이 선정됐다.

에픽게임즈의 한국법인 에픽게임즈 코리아(대표 박성철)는 인디 게임 개발사 니오스트림 (대표 김현철 이재준 이재혁)이 개발하고 있는 ‘리틀 데빌 인사이드(Little Devil Inside)’를 ‘언리얼 데브 그랜트(Unreal Dev Grant)’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언리얼 데브 그랜트’는 언리얼 엔진 4를 이용해 개발하는 개발자와 개발사에 지적재산권이나 퍼블리싱 권한 등 아무런 조건 없이 지원금을 제공하는 자금지원 프로그램이다. 에픽게임즈는 이를 위해 2015년 초부터 500만 달러(한화 약 56억 원)의 기금을 마련, 최소 5천 달러(한화 약 560만 원)에서 최대 5만 달러(한화 약 5600만 원)까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리틀 데빌 인사이드’는 ‘언리얼 데브 그랜트’를 수상하는 국내 일곱 번째 작품이자, 게임으로서는 다섯 번째다.

‘리틀 데빌 인사이드’는 초현실적이지만 다소 친숙한 환경 속에서 인간, 생물, 괴물과 상호 작용하고, 배우고, 사냥하고, 생존하고 그 너머에 존재하는 세계를 탐험하는 3D 액션 어드벤처 RPG 게임이다. 2015년 6일 만에 스팀 그린라이트를 통과하고, 킥스타터 모금도 목표액의 122%를 달성하는 등 기대를 받고 있는 국산 인디 게임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리틀 데빌 인사이드’를 처음 봤을 때, 국산 인디 게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미려한 아트 스타일과 전세계적으로 어필할 수 있는 비주얼에 깜짝 놀랐다”면서 “앞으로도 혁신성과 훌륭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많은 국내 작품들이 ‘언리얼 데브 그랜트’에 더욱 많이 지원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니오스트림은 소규모의 게임 개발사로 초창기에 개발자 이재준, 이재혁 형제가 아이디어 구상부터 기초 제작까지 모두 담당했고 현재는 29명의 인력이 함께하고 있으며, 2018년 말 PC 버전 출시 후 다양한 콘솔 버전으로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니오스트림 이재준 대표는 “’리틀 데빌 인사이드’의 효율적인 게임 내 그래픽을 위해 2년간 사용하던 유니티 엔진 대신 언리얼 엔진 4로 변경했다”면서 “언리얼 엔진은 ‘리틀 데빌 인사이드’의 인상적인 그래픽과 연출을 가능하게 했다. 드넓은 세계를 탐험하며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3D 액션 어드벤처 RPG 게임 ‘리틀 데빌 인사이드’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최진승 기자 choijin@mkinternet.com]

[ⓒ 게임진 & gamez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게임人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경닷컴 회사소개 광고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회원약관 독자의견 서비스문의 청소년보호정책
  •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190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043
  • 등록일자 : 2009.11.30.
  • 발행인/편집인 : 진성기
  • Copyright © 매경닷컴. All rights reserved.
  • RSS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