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정보 트렌드
넥슨, 내달 ‘선택적 근로시간제’…“주말·휴일 근무와 심야 근로 원칙적 금지”
임영택 기자 | 승인2018.06.25 17:36

넥슨(대표 이정헌)이 오는 7월 1일부터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한다. 주말과 법정휴일 근무 및 22시 이후 야간 근로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오프(OFF)제도’를 도입해 개인 연차휴가와는 별도의 휴식 시간도 부여한다.

25일 넥슨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선택적 근로시간제’ 도입 계획을 밝혔다. ‘선택적 근로시간제’는 월 기본 근로시간을 기준으로 법에서 허용된 월 단위의 최대 근로시간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직원들이 출퇴근시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제도다. 특정 주의 근로시간이 기준을 초과할 경우 다른 주의 근무시간을 줄이는 형태다. 법정 최대 근로시간은 주 52시간이다.

 

넥슨이 주 52시간 근무 시행에 따라 7월 1일부터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한다<사진=넥슨 사옥.>

넥슨은 “회사와 근로자대표 및 위원의 합의를 통해 최종 결정된 내용”이라며 “직원들 간 협업시간 보장을 위한 조직별 의무 근로시간대가 설정되며 해당 시간대 외에는 직원들이 개인의 누적 근로시간과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출퇴근을 할 수 있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의무 근로시간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등 2가지 안 중 선택이 가능하다. 첫 번째 안의 경우 오전 7시에서 오전 10시 사이에 출근해 오후 3시부터 오후 7시 사이에 퇴근 가능하다. 두 번째 안은 오전 7시~11시에 출근해 오후 4시~8시 퇴근이다.

또 주말과 법정휴일 근무 및 22시 이후 야간 근로는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반드시 필요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 한해 사전신청 및 승인 후 근로가 가능하다.

‘오프(OFF)제도’도 신설한다. 특정기간 장시간 근로 등으로 인해 월 최대 근로가능시간에 인접했을 때 구성원의 휴식 및 근로시간 조정을 위해 개인 연차휴가와는 별도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제도다. 조직장 재량으로 전일, 오전, 오후 단위의 ‘OFF’를 부여할 수 있다.

출근 후 8시간 30분이 경과 되면 별도의 알람도 제공한다. 개인 근로시간 관리 페이지도 구축해 근로시간 관리 감독을 강화한다.

사옥 내 식당, 카페테리아, 피트니스 등 시설 운영 시간을 다양화하고 직원별로 달라지는 출퇴근 시간을 지원하기 위해 셔틀버스 운영시간도 확대한다. 직원 대상의 캠페인도 마련한다.

넥슨은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직원의 행복 추구는 회사와 개인의 공동 과제라는 인식을 토대로 보다 건강한 근로환경 조성과 효율적인 근무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7월 1일부터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 주당 법정 근로시간이 52시간으로 단축된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게임진 & gamez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게임人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경닷컴 회사소개 광고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회원약관 독자의견 서비스문의 청소년보호정책
  •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190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043
  • 등록일자 : 2009.11.30.
  • 발행인/편집인 : 진성기
  • Copyright © 매경닷컴. All rights reserved.
  • RSS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