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정보 트렌드 mk초이스
中 문화부 7월경 체제정비 등 내용 발표…판호 완화 논의에 ‘촉각’
안희찬 기자 | 승인2018.06.22 11:38

한국산 모바일게임이 중국내에서의 판호 획득이 가능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사드 여파로 한국산 모바일게임이 중국내에서 판호를 획득하는 것이 제로(0)였던 상황이었으나 중국 정부의 한국 기업과 제품에 대한 규제 완화로 모바일게임의 판호 획득 가능성도 점쳐져 왔다. 그러나 아직까지 한국산 모바일게임에 대한 판호를 내 준적이 없다는 점에서 최근 중국 정부의 내부 점검 등의 행보가 판호 완화로 이어질지 주목받고 있다.

관련업계와 중국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문화부에서 지난 6일 이후 게임 등록제 등을 효율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본격 내부적인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 중국 정부는 기존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광전총국)의 역할을 중앙선전부로 이관하면서 이에따른 체제 정비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소식통은 오는 7월 중국 정부는 내부 점검과 관련된 발표를 할 예정이며 게임 서비스와 관련된 체제 정비등의 내용도 포함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관련업계와 소식통은 내부점검 과정에서 해외산 게임의 판호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사드 이후로 잠정 중단됐던 한국산 모바일게임의 판호 규제 완화 문제도 내부적으로 검토될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문화부에서 내부점검 등과 관련한 내용을 7월경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중국내 업체를 대상으로 한 내용, 즉 등록제 등에 관한 내용이 발표의 전체를 차지하겠지만 한국산 모바일게임의 판호 문제와 관련해서는 내부적으로 논의되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한국산 모바일게임의 판호 획득을 배제하지 않았다는 입장인 만큼 이를 7월경 발표할 내용에 포함시키지는 못하겠지만 내부적 가이드라인을 만들지 않겠냐는 해석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도 “지난 6일 이후 문화부가 내부 점검을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후 추이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다”며 “한국산 모바일게임의 판호 규제 완화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규제 완화)논의 가능성은 높지만 좀 더 지켜볼 필요는 있다”며 “한국 게임주무부처인 문체부 등이 중국에 적극적으로 완화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안희찬기자 chani@mkinternet.com]

[ⓒ 게임진 & gamez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게임人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경닷컴 회사소개 광고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회원약관 독자의견 서비스문의 청소년보호정책
  •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190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043
  • 등록일자 : 2009.11.30.
  • 발행인/편집인 : 진성기
  • Copyright © 매경닷컴. All rights reserved.
  • RSS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