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게임人
`카운터 스트라이크` 개발자 민 리, 펄어비스 합류
김종민 기자 | 승인2018.04.04 11:36

펄어비스(대표 정경인)가 지난 3월 26일 ‘카운터 스트라이크’ 개발자 민 리의 영입을 확정했다. 베트남계 캐나다인 게임 개발자 민 리는 21세기 최고의 FPS로 불리는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아버지로 잘 알려져 있다.

 

민 리는 1998년에 출시된 밸브의 인기작 하프라이프의 사용자 모드를 활용해 카운터 스트라이크 베타 버전 개발을 시작했다. 이 모드가 큰 인기를 얻자 밸브 소프트웨어는 민 리를 영입해 카운터 스트라이크를 별도의 PC 패키지 게임으로 발매했다. 이 후 글로벌 게임 플랫폼인 스팀으로 서비스를 확대하여 출시 18년이 지난 지금까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글로벌 흥행작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성과를 인정받은 민 리는 해외 유명 게임 매체인 IGN이 발표한 ‘세계 100대 게임 개발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후 밸브를 떠난 그는 미국, 한국, 캐나다에서 다수의 FPS 게임을 제작하며 꾸준히 게임 개발에 매진해왔다.

민 리는 “검은사막을 처음 접했을 때 게임 완성도에 무척 감명받았다. 세계에서 인정받는 게임을 개발한 펄어비스의 성장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20년 동안 쌓아 온 게임 개발 역량을 펄어비스의 뛰어난 개발진과 공유하여 차기작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펄어비스는 이미 인디게임계의 별 김광삼 교수, 스타원화가 김범 등 스타 개발자들을 영입해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민 리 이후에도 잠재력 있는 신입과 실력을 갖춘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하여 개발력을 더욱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김종민 기자 kaarrr@mkinternet.com]

 

[ⓒ 게임진 & gamez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게임人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11-1 동화빌딩 404호  |  대표메일: jamsulrang@naver.com  |  팩스: 02)876-1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1635  |  등록일자 : 2011년 05월 24일  |  관리자 : 이창희  |  대표전화: 02)867-120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희
Copyright © 2018 게임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