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게임人
김영준 콘진원장 “첫 과제는 조직개편…장르별 조직 강화”
임영택 기자 | 승인2018.01.17 14:45

핵심 화두는 ‘공정과 상생’…新한류 확대 ‘일조’

국정농단 사태로 홍역을 앓았던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조직개편을 통해 인적 쇄신에 나선다.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개선해 조직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방송, 게임, 만화 등 장르별 조직 및 지원도 강화한다.

17일 김영준 신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은 서울 중구 CKL기업지원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김 원장은 “국정농단 사태의 한축으로 인식돼 업계와 국민적 시각도 따갑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잘못된 관행과 불합리한 제도를 개혁해 인적쇄신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달 29일 새롭게 임명된 김 원장의 첫 과제는 조직 개편이다. 진흥원 내 팀장급 등으로 구성된 조직혁신TF를 통해 개편안을 만들고 있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와의 협의가 완료단계이며 차주 중 이사회를 거쳐 확정될 전망이다.

김 원장은 “19년 역사를 가진 진흥원의 조직 자부심이 떨어지고 자존감의 상처를 받았다”며 “보름 동안 업무보고를 받아보니 모두들 능력을 많이 가진 분들이다. 개편과 혁신을 통해 아픔을 달래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방향성은 장르 전문성 강화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방송과 게임, 만화, 음악, 패션 등 다양한 장르를 한 곳에서 담당하고 조직이 기능 중심으로 구성돼 각 콘텐츠 산업별 특성을 살리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미 수많은 전문가들이 핵심 과제로 전문성 강화를 요구했다.

이에 현재 게임과 방송·영상 등의 핵심 장르 지원부서의 본부 격상이 사실상 확정됐다. 이를 기존 정책 본부를 3개 부서로 재편한다.

김 원장은 “장르별 조직을 강화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장르의 사업과 정책 기능이 통합될 수 있는 방향이다”라며 “문재인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 지방분권 실현, 공정과 상생의 문화생태계 조성 등도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같은 조직 개편이 단순 인적적폐청산을 위한 개념과는 다르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 원장은 “국정농단의 직간접적인 책임을 묻는 것이 아닌 그것이 가능할 수 있던 제도적 허점과 조직의 문제점을 개선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2의 한류 붐을 조성하기 위한 해외 진출 전담 부서의 확대 계획도 제시했다. 특정 지역과 장르에 편중된 점과 일부 국가에서 제지되는 한한류 움직임 등의 한계를 극복하고 한류의 지속 성장을 꾀한다.

이를 위해 보다 현실적인 해외 수출이 가능하도록 해외 콘텐츠비즈니스센터 등도 재검토한다. 김 원장 개인적으로는 지역에 맞는 정책 수립과 정보 수집 등 전문성 강화를 위해 민간 전문가에게 문호를 개방하는 것도 고려중이다.

김 원장은 “해외는 기본적으로 세일즈와 마케팅이 중요하다”라며 “해외 선도 시장의 정보를 축적하고 동향 분석을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질적으로 한국 콘텐츠를 현지에 팔수 있는 마케팅과 세일즈 부분을 강화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기를 마친 이후) 위축되고 있다고 평가 받는 한류를 다른 차원으로 레벨업해 신한류 확산에 역할을 했다고 평가 받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정과 상생’의 방점을 두고 진흥원을 이끌겠다는 생각도 밝혔다. 이날 김 원장은 ▲공정과 상생의 콘텐츠산업으로 생태계 재편 ▲지역 간 문화격차 해소로 문화균형발전 실현 ▲NEW 콘텐츠 개발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선제적 대응 ▲좋은 일자리 창출로 창업 활성화 ▲수요자 중심의 콘텐츠 선순환 체계 구축 ▲NEW 한류 전략으로 글로벌 시장 개척 ▲소통과 공감, 참여와 개방의 전문 조직으로 혁신 등 7대 전략을 발표했다. 이중 가장 중요시여기는 것이 공정과 상생이라는 설명이다.

실제 김 원장은 조직개편의 일환으로 ‘공정상생TF팀(가칭)’를 신설하고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원장 직속 ‘공정상생협의체(가칭)’, ‘일자리창출협의체(가칭)’도 구성 및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모든 콘텐츠 산업이 공정과 상생이 담보가 되어야 성장한다고 본다”며 “불공정 관행 개선 등을 넘어 대기업과 중소기업, 영세기업이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비즈니스 개발의 가능성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중소 콘텐츠 제작사들의 기초 체력을 강화하는데 힘쓰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중소 콘텐츠 기업의 성장이 산업의 기본 토양을 마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 원장은 “공정과 상생의 가치가 혁신과 성장의 가치와 부딪히지는 않는다”며 “게임산업 성장의 토양이 될 수 있는 인디게임업체 등 규모는 작지만 콘텐츠 제작 능력이 있는 곳들의 체력을 키워야한다”고 덧붙였다.

공정과 상생을 중시한다는 설명처럼 진흥원 지원사업의 투명성은 높이고 참여 업체의 부담은 줄인다. ▲이행보증보험증권 제출 의무화 단계적 폐지 ▲지원사업 사업자부담금 완화 지원사업 정산절차 간소화 ▲문화콘텐츠 기업보증제도 확대 운영 ▲선정평가 프로세스 전체 공개 ▲내부 직원 선정평가 참여 배제 ▲평가위원 풀 관리 강화 등이다.

이외에도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의 관계설도 해명했다. 탁현민 행정관과 같은 회사에서 일한 적이 있지만 이번 원장 공모 과정과는 무관하다는 설명이다.

김 원장은 “6년간 같은 회사에서 일한 적이 있지만 이번 원장 공모 과정은 (탁 행정관은) 전혀 몰랐다”며 “가끔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국정 업무로 시간적 여유를 확보하지 못한 친구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김 원장은 대중음악 및 공연예술 전문가로 다음기획 대표, 세한대 교수 등을 역임하며 대중음악 음원 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 관련 인재 양성 등의 활동을 펼쳐왔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게임진 & gamez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게임人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11-1 동화빌딩 404호  |  대표메일: jamsulrang@naver.com  |  팩스: 02)876-1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1635  |  등록일자 : 2011년 05월 24일  |  관리자 : 이창희  |  대표전화: 02)867-120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희
Copyright © 2018 게임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