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핫&펀
국민대 바이오발효융합학과, ‘바이오 3D프린팅’으로 글로벌 융복합 인력양성 나서
이창희 기자 | 승인2017.12.07 14:50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LINC+사업단과 바이오발효융합학과가 무균상태에서 임상시료 제작이 가능한 바이오 3D프린팅 시스템을 구축하고, 바이오 3D 프린팅 잉크소재 및 연관 장비 개발 등 핵심 분야에서 4차 산업혁명 원천기술 개발과 글로벌 융복합 인력양성에 나서 관심을 받고 있다.

3D프린팅 기술은 기존 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시켜 제조업 혁신과 신시장을 창출할 핵심기술로 대두되고 있다. 3D프린팅 기술을 가장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분야는 바이오•의료 분야로 이미 뼈, 치과 보철, 인공장기 및 인공피부 등 인공대체물 개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사진 설명: 바이오 3D프린팅 시연을 하고 있는 성문희 국민대 바이오발효융합학과 교수와 학생들

지난 6일 국민대 3D프린팅디자인혁신센터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대비 바이오 융합전문가 육성을 위한 바이오 3D 프린팅’ 세미나에는 김동준 ㈜로킷 PM, 성문희 국민대 바이오•헬스케어ICC 센터장, 박용철 부센터장, 장중식 3D프린팅디자인혁신센터장, 이지선 기업인력재교육센터장 등 주요 보직교수들과 바이오발효융합학과 이인형, 이영석, 류현정, 곽미선 교수 등이 참석해 향후 산업 파급력이 크고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분야의 연구개발 시범사업 추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성문희 국민대 바이오•헬스케어ICC 센터장(바이오발효융합학과 교수)은 “관련분야 전문 연구진과 기업 그리고 병원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에서 자체 개발한 바이오신소재 폴리감마글루탐산 등을 활용해 바이오 프린팅에 적용 가능한 인공대체물 개발뿐만 아니라, 바이오 3D프린팅 잉크소재 기술개발까지 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로킷 등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가족회사들과의 적극적인 산학연계를 통해 바이오 3D프린팅 분야 고급 인력양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대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바이오•헬스케어 산업 육성을 위해 대학이 보유한 자원과 역량을 집중하여 LINC+사업단에 바이오•헬스케어ICC(Industry-Coupled Collaboration Center, 산업분야별 집중지원센터)를 구축해 기업 수요에 기반한 산․학 공동기술개발, 기업인력 재교육뿐만 아니라 실무형 융복합 인재 양성을 통해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이창희기자 changhlee@mkinternet.com]

[ⓒ 게임진 & gamez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게임人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11-1 동화빌딩 404호  |  대표메일: jamsulrang@naver.com  |  팩스: 02)876-1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1635  |  등록일자 : 2011년 05월 24일  |  관리자 : 이창희  |  대표전화: 02)867-120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희
Copyright © 2017 게임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