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정보 트렌드
모바일 경쟁 ‘점입가경’…‘오버히트’ 구글서 ‘레볼루션’ 제쳐
임영택 기자 | 승인2017.12.02 19:58

‘리니지’ 형제 vs ‘테라M’·‘오버히트’ 순위 다툼 ‘치열’

모바일 게임 시장 경쟁이 치열하다. 엔씨소프트와 넥슨, 넷마블게임즈 등 대형 게임사들의 기존 인기작과 신작들이 매출 순위 상위권에서 다툼을 지속하고 있다.

모바일게임 시장 경쟁이 점입가경으로 흐르고 있다. 넷마블게임즈의 ‘테라M’이 출시 하루만에 구글 플레이에서 ‘리니지2 레볼루션’을 제치고 매출 2위를 차지하는 가운데 넥슨의 ‘오버히트’가 뒤를 이어 매출 3위에 등극했다. 신작 모바일게임 출시로 인한 매출 상위권 변화가 지속되는 모습이다.

2일 모바일 앱 마켓 분석사이트 앱애니 및 구글 플레이 순위 등에 따르면 ‘오버히트’는 이날 오전 구글 플레이 매출순위 3위에 올랐다. 이전에는 ‘리니지2 레볼루션’에 이어 4위였다.

다만 애플 앱스토에서는 이날 오전 3위에서 오후 들어 4위로 한 계단 내려가 ‘리니지2 레볼루션’과 자리바꿈했다.

‘오버히트’는 2016년 대한민국게임대상을 수상한 모바일 액션 RPG ‘히트’의 제작사 넷게임즈가 개발한 수집형 RPG다. 언리얼엔진4를 활용한 고품질 그래픽 및 캐릭터, 화려한 스킬 연출, 스토리텔링이 강조된 시나리오, 캐릭터간의 협력 스킬 ‘오버히트 스킬’, 오픈필드 진영전 ‘미지의 땅’ 등의 차별요소를 갖췄다. 지난달 26일 사전오픈해 하루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 2위를 기록하고 11월 28일 정식 출시일에는 구글 플레이 4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현재 모바일게임 시장은 대형 신작들의 출시로 순위 변화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21일 출시된 넷마블게임즈의 ‘페이트 그랜드오더’를 비롯해 ‘오버히트’와 ‘테라M’ 등이 모두 각 마켓 매출 순위 상위권에 진입하며 흥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기존 상위 매출 게임 ‘리니지M’이 신규 서버 및 신규 캐릭터 추가 등을 통해 인기를 이어가고 ‘리니지2 레볼루션’도 서비스 1주년 이벤트와 업데이트를 발표하는 등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향후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게임빌의 ‘로열블러드’ 등의 대형 신작과 ‘올킬’과 ‘리버스’, ‘요지경’과 ‘아홉번째 하늘’ 등 중소형게임사들의 신작도 출시될 예정이어서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의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게임진 & gamez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게임人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11-1 동화빌딩 404호  |  대표메일: jamsulrang@naver.com  |  팩스: 02)876-1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1635  |  등록일자 : 2011년 05월 24일  |  관리자 : 이창희  |  대표전화: 02)867-120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희
Copyright © 2017 게임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