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정보
한국 게임, 대만 시장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서 ‘인기’…11일 `리니지M` 출격
임영택 기자 | 승인2017.12.01 13:49

한국 게임들이 대만 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다. ‘검은사막’을 비롯해 ‘아키에이지’, ‘라그나로크’ 등 PC온라인게임은 물론 모바일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까지 다양한 작품들이 현지에서 인기를 끄는 상황이다. 오는 11일에는 ‘리니지M’도 출시돼 대만 지역 내 한국산 게임의 입지는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검은사막’과 ‘아키에이지’, ‘라그나로크온라인’ 등의 한국 PC온라인게임이 현지에서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이들 게임은 현지 유명 게임전문 커뮤니티 사이트 바하무트에서 인기 순위 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이중 펄어비스의 ‘검은사막’의 경우 올해 1월 공개 서비스를 시작해 상반기에만 313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바 있다. 바하무트 기준 인기 순위는 2위로 ‘리그오브레전드’ 다음이다.

 

지난 22일 출시된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도 초반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6일 기준 동시접속자 수치가 2만 명 수준을 기록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현지 서비스사 플레이위드타이완측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이용자 수치가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 바하무트에서도 인기 순위 4위를 기록 중이다.

‘리그나로크’의 경우 지난해 6월 그라비티가 직접 서비스를 진행하면서 인기가 높아졌다. 당시 사전 이관 신청 회원수만 20만 명에 달했고 재론칭 직후 바하무트에서 ‘리그오브레전드’를 누르고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현재도 7위에 랭크되며 상위 인기 게임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모바일게임도 넷마블게임즈의 ‘리니지2 레볼루션’이 현지 애플 앱스토어 매출 순위를 기록하며 흥행 중이다. 지난 6월 출시 이후 매출 순위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에서 제작한 게임은 아니지만 한국 지식재산권(IP) 기반 게임들도 인기다. ‘라그나로크’ 기반의 모바일 MMORPG ‘RO선경전설’이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열혈강호 모바일’, ‘씰모바일’ 등도 상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대만 시장의 경우 과거에도 한국산 게임들이 인기를 끌어왔던 곳이다. 과거 ‘리니지’를 비롯해 ‘루나온라인’ 등 다수의 게임들이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이용자 성향이 한국과 유사하다는 평가다.

오는 11일 출시 예정인 ‘리니지M’에 대한 기대감도 높은 편이다. 현지 사전예약자 숫자가 251만 명 이상이다. 원작 PC온라인게임 ‘리니지’의 경우 대만 지역 누적 회원 900만 명, 월 최고 접속 이용자 70만명, 누적 매출 7500억 원 등의 성과를 거둔바 있어 더욱 흥행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되는 상황이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게임진 & gamez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게임人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11-1 동화빌딩 404호  |  대표메일: jamsulrang@naver.com  |  팩스: 02)876-1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1635  |  등록일자 : 2011년 05월 24일  |  관리자 : 이창희  |  대표전화: 02)867-120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희
Copyright © 2017 게임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