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유명 IP 앞세운 넷마블, 日 시장 잡는다
도쿄서 ‘킹오파 · 일곱개의대죄 공개…신작 테리아사가도 ‘호응’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이 유명 지식재산권(IP)을 앞세워 일본 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국내에서도 유명한 ‘더킹오브파이터즈’, ‘일곱개의 대죄’ 등이다. ‘리니지2 레볼루션’, ‘세븐나이츠’에 이어 또 다른 흥행작 탄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지난 15일 넷마블은 일본 도쿄 에비스에서 기자발표회를 개최하고 모바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11-1 동화빌딩 404호  |  대표메일: jamsulrang@naver.com  |  팩스: 02)876-1203
등록번호 : 서울 아 01635  |  등록일자 : 2011년 05월 24일  |  관리자 : 이창희  |  대표전화: 02)867-120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희
Copyright © 2018 게임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